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6.28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6587
발행일: 2022/05/18  안소현 기자
중기부, 상반기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디딤돌) 과제에 스타트업 430개사 선정
- 유망 기술창업기업(창업 7년 이하, 최근 매출액 20억 원 미만) 430개사(470억 원) 선정
- 기술개발 자금 1년간 1.2억 원 지원하여 기술창업생태계 고도화 목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 이하 중기부)는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 상반기 디딤돌(첫걸음) 과제에 창업기업 430개사(470억원)를 선정했다. 이는 전년도(2021년 184개사 지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창업성장기술개발사업’은 성장 잠재력을 보유한 창업기업의 기술개발(R&D)지원을 통해 기술창업 활성화 및 창업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으로 창업 7년 이하이면서 최근 매출액 20억원 미만의 창업기업을 지원한다.

 

그 중 ‘디딤돌(첫걸음)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기술개발(R&D)사업에 처음 참여한 기업에 연구개발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술개발(R&D) 초보 창업기업에 1년간 최대 1억 2천만원의 기술개발 비용을 지원한다.

 

2022년 상반기에 접수된 1,943개 과제의 기술 분야별 특성에 따라 연구 개발평가단을 구성하고, 각 분야별 기술성․사업성 등을 엄격히 심사하여 430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430개사의 지역별 분포를 살펴보면, 수도권(서울·경기·인천) 기업이 절반 이상(58.8%)을 차지하며, 전년 상반기(59.2%)와 유사한 수준이었다. 다음으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59개사(13.7%), 충청권(대전·세종·충북·충남) 46개사(10.7%) 순으로 선정되었다.

 

권역별 특징을 보면, 수도권의 경우 정보통신(41.1%), 전기·전자(15.4%) 분야 순으로 선정되었으며, 업력은 1년에서 3년 미만 기업이 121개사(47.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선정 비중이 높은 부·울·경의 경우, 기계·소재(32.2%), 생명공학(바이오)·의료(22.0%)분야 순이였으며,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1년에서 3년 미만 기업(55.9%)이 가장 많았다. 충청권은 기계·소재(28.3%), 바이오·의료(19.6%) 분야 순이였으며, 영남권과 호남권은 기계·소재 분야, 기타권역은 정보통신 분야의 선정비중이 가장 높았다.

 

중기부 원영준 기술혁신정책관은 “벤처·창업기업의 ‘21년 고용 증가율은 전체 기업 평균보다 3배 이상 높아 벤처·창업기업이 국내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창업기업의 기술개발 지원을 통해 우리 경제의 주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출처=중소벤처기업부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