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8.18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6644
발행일: 2022/07/17  전해리 에디터
그들에게도 처음은 있었다: 창업 공간 편3
- <시작이 없으면 아무것도 없다> 창업의 요소
- 창대한 그들의 시작도 미약했다, 당신 스타트업처럼

지금은 누구나 들으면 알 만하거나 세상에 변화를 이끈 기업도 처음에는 스타트업이었다. 그들이 일군 성장과 성취가 신화가 되었을지라도 그들의 시작은 당신처럼 현실이었다.

 

  1. 마켓(농산물 및 각종 수제품 직판장)

 

블루 보틀 커피

카페 운영,구독 서비스/2002년 설립/창립자: 제임스 프리먼/2017년 네슬레가 지분 인수

 

드로잉=전해리

 

대중은 그저 멋지고 깔끔한 브랜드로만 인식할 수 있지만, 어쨌든 블루 보틀도 기업이다. 그것도 단순한 카페가 아니라 네슬레가 2017년 인수하기 전까지 커피라는 콘텐츠를 판매하고 카페 고객 수에만 매출을 구애받지 않는 커피 비즈니스 모델을 새로이 확립한 스타트업이었다.

2022년 현재 일본, 한국, 홍콩과 상하이에 진출해 있으며, 2014년 즈음 핸섬 커피 로스터리, 퍼펙트 커피, 통스 커피를 인수해 제3의 물결을 선도할 정도로 규모가 커지고, 2012년부터의 시리즈 투자에 모건 스탠리, GV와 같은 굵직한 VC나 케빈 시스트롬, 자레드 레토처럼 특출한 명사가 참여한 블루 보틀은 2008년 콜버그 벤처스로부터 첫 투자를 받기 전까지 사업의 존폐를 논해야 했다. 애초 한 잔의 커피를 스타벅스처럼 후딱 내리는 것이 아니라 세월아 네월아 시간이 걸려도 정성을 꼭 부여하고 말며 48시간이 지난 원두는 납품하지 않겠다고 고집하는 창립자 제임스 프리먼의 첫 사업 모델은 돈을 벌어들이는 구조에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역으로, 실리콘밸리와 가까우며 벤처 투자자와 스타트업이 늘 기회를 엿보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벗어 났다면 우리가 지금의 블루 보틀을 상상하기 어려웠을 수 있다. 그러나 또다시 역으로, 이번에는 근본까지 거슬러 가면 현재 블루 보틀이 이룬 프리미엄과 ‘스페셜티’에 대한 입지의 뿌리가 얼마나 소소했는지 알 수 있다.  

2002년, 완벽을 추구하고 까다로운 음악가이자 커피 애호가인 제임스 프리먼은 비성공한 연주자와 해고된 음악 큐레이터의 길에서 벗어난다. 오클랜드의 한 원예 창고에서 커피 원두를 볶고, 영업 전화를 돌리고, 푸조 스테이션 웨건에 실은 원두를 납품하며 최고의 커피라는 원대한 포부를 검소하게 실행한다. 그러나 생계 정도는 유지하기 위한 돈을 벌기 위해서는 원두만 납품하는 것으로 모자라서 커피를 팔아야 했다. 제임스 프리먼은 이미 창립부터 대출을 받은 상태이기도 했다. 그는 우선 노점상이 되어 올드 오클랜드 파머스 마켓(Old Oakland Farmers’ Market)에 매주 금요일 출근 도장을 찍으며 샌프란시스코의 페리 플라자 파머스 마켓(Ferry Plaza Farmers’ Market)의 가판대 진출을 꿈꾼다. 그후 버클리 파머스 마켓(Berkeley Farmers’ Market)에서 하나의 주문마다 드립 방식으로 묵묵히 커피를 내리다 비로소 2003년 보수가 완료된 페리 플라자 파머스 마켓에 입주한다. 그렇게 2005년 헤이즈 밸리에 키오스크를, 2008년 민트 플라자에 첫 카페를 열기 전까지 제임스 프리먼은 자신과 블루 보틀에게 마켓은 ‘학교, 체육관, 싱크 탱크, 실험실이자 고향’이었다고 회상한다. 그는 신선한 원두, 제대로 된 커피 추출, 그리고 음미에 대한 인식이 낯설었던 소비자들 앞에서 굳건한 철학을 직접 실현한 것이다. ‘아침 일찍 일어나 자신이 만든 맛있는 음식을 가져와 판매하는 노력가들 사이에서 속하게 된 것이 대단히 영광’이며, 춥고 먹구름 끼던 날 카푸치노 네 잔과 치킨을 교환하고 집에 와서 기진맥진 잠에 들었던 페리 플라자 파머스 마켓에서의 첫날을 제임스 프리먼은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이러한 근본이 바로 시간을 투자할 가치를 만드는 블루 보틀의 독특한 위상을 유행과 이미지만으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연유가 된다.

앞으로 해외 마켓이나 우리나라에서 축제를 가게 되면, 천막 아래 정성스러운 손길로 물건을 펼치고 간절한 눈길로 길거리를 바라보는 상인을 유심히 살피라. 당신이 제2의 제임스 프리먼, 제2의 블루 보틀을 발견한 것일 수도 있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