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1.29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6859
발행일: 2023/01/17  김승희 기자
청년창업사관학교 민간주도·디지털 전환으로 청년창업 활성화
2023년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 모집(1.16~2.6)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이영)는 청년창업자 육성을 위해 ‘2023년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생 915명을 1월 16일부터 2월 6일까지 모집한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유망 창업아이템과 혁신기술을 보유한 우수 창업자를 발굴해 입주공간 제공, 교육·코칭, 사업화자금 지원 등 창업 전 단계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전국 18개 지역에서 현재까지 6,741명의 청년창업가를 배출했으며, 청년창업사관학교 출신 청년창업가들은 최근 5년간 3조 6,818억원의 누적 매출성과와 17,150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한, ‘토스’, ‘직방’과 같은 유니콘기업을 배출하는 등 대한민국 청년 기술창업의 대표 양성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청년창업기업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 및 디지털전환 교육 강화를 위해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를 확대하고, 디지털전환 교육 전담 운영사를 신규 도입한다.


①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 확대(1개→4개)


기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거나 민관협력형 청년창업사관학교는 보육생의 선발 권한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 있는데 반해,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는 투자 재원과 사업화지원 역량을 갖춘 민간운영사가 우수한 청년 창업자를 직접 선발하고, 교육·코칭부터 투자유치 과정까지 책임진다. 


또한, 졸업과 동시에 민간 투자유치까지 기대할 수 있으며, 우수기업에 대해서는 운영사가 직접 시드머니(Seed Money)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작년 대전 청년창업사관학교에 시범 도입됐으며, 올해부터 경기북부와 부산, 제주 청년창업사관학교까지 확대해 총 4개를 운영한다.


대전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작년에 이어 ㈜블루포인트파트너스(대표 이용관)가 운영하며, 경기북부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 부산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유)제피러스랩(대표 서영우), 제주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와이앤아처㈜(대표 신진오·이호재)가 새롭게 운영한다.


부산, 대전과 제주 청년창업사관학교의 경우 수도권 및 강원을 제외한 비수도권에 사업장이 소재한 청년 창업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다른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사업장 소재 권역(수도권 및 강원, 호남권 및 제주, 충청권, 영남권) 내에서만 지원가능하다.

 

민간주도형 청년창업사관학교를 운영하는 모든 운영사는 100억 이상의 투자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체 창업보육 프로그램과 지역 내 최고수준의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해 청년창업자를 지원할 계획이다.


②디지털전환 교육 및 첨단분야 교육연계 강화


최근 청년창업자들이 많이 요청하는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T) 분야 전담 교육기관을 추가로 도입해 청년창업사관학교 교육범위를 확대한다.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T) 분야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통적인 제품, 서비스 등을 디지털 구조로 혁신하는 과정이다.


또한, 기업가 정신,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등 청년창업사관학교 공통교육 외 첨단 분야 교육이 필요한 입교생을 위해 분야별 전문기관 정보를 제공하고, 외부기관에서 교육수강 시 학점인정 및 교육비를 지원한다.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새롭게 개편한 2023년도 청년창업사관학교는 39세이하 창업 3년 이내인 대표자를 대상으로 하며, 2월 6일 오후 2시까지 케이(K)-스타트업 누리집(www.k-startup.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청년창업사관학교 입교에 대한 자세한 문의사항은 전국 18개 청년창업사관학교로 하면 된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