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6.29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6501
발행일: 2022/03/07  김현수 기자
보통 농민에게 보통이 아닌 기술을 제공하겠다
- 낙후 되어있는 농업, 보통이 아닌 기술로 농업의 발전에 앞장서

▲ 다우테크 송석경 대표 (출처 : 다우테크)
"우리나라 국민의 먹거리를 최전선에서 책임지는 보통의 농민들이 다우테크의 보통이 아닌 기술력을 만나 훨씬 더 나은 환경에서 농사할 수 있길 진심으로 바랐습니다. 농민을 위해 고도화된 농업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고자 창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비닐 하나만으로 농민의 애로사항인 잡초문제와 해충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농업 사회 전체의 획기적인 도움이 될 거라 확신합니다."


농업에 진심인 다우테크 송석경 대표의 회사 소개 영상 내용이다. 송 대표는 ‘보통의 농민들을 위한 보통이 아닌 농업기술을 제공 하겠다’는 일념 하에 2018년 전 세계 최초로 개발된 해충억제 기능의 적외선 농업용 비닐 썬라이크 필름으로 창업을 시작했다.


아이디어가 넘치는 30대와 기능성 외길 60대가 팀을 이뤄 시작한 다우테크는 ‘이제는 농사도 똑똑해져야한다’, ‘농촌 고령화가 심해지면서 노동력 절감이 필요하다’, ‘농약 사용량을 줄여 농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건강도 생각해야한다’라고 말한다.


썬라이크 필름을 만든 다우테크의 송석경 대표를 사무실에서 만났다. 인터뷰를 하는 내내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당당한 목소리와 함께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였다.


Q. 어떻게 농업에 진심이게 되었나?


A. 창업 후 저희 제품을 사용하는 농가를 여러 곳 직접 찾아다니며 직접 사용해본 후기와 제품에 대한 생각 등 많은 얘기들을 들었다. 그 중 ‘썬라이크 필름을 사용해서 재배한 딸기라 농약도 많이 안쳐서 우리 손주 챙겨줄 때도 안심이었다’, ‘썬라이크 필름을 사용하니 확실히 농약을 덜 치니까 몸이 편하다’라는 말을 들었을 때 정말 뿌듯했다. 우리의 먹거리를 최전방에서 진심으로 책임지고 있는 농민분들이 썬라이크 필름을 언급하시며 웃고있는 모습을 보니 나 또한 농업에 진심으로 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더 똑똑하고 더 좋은 제품들로 농민분들과 소비자분들에게 더 나은 먹거리를 제공하는데 큰 역할을 싶다고 생각했다.


Q. 썬라이크 적외선 필름이란 어떤 제품인가?


A. 썬라이크 적외선 필름은 일반 멀칭비닐의 잡초억제 기능에 해충억제 기능까지 추가된 ALL IN ONE 솔루션 기능성 농업용 비닐이입니다. 해충이 땅 속으로 들어갈 수 없어 번식이 어려워지고 그로 인해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방식이다. 그렇기 때문에 혹시나 날아 들어오거나 뛰어 들어온 충이 있어도 확산속도가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그 근방에만 방제를 해주면 된다. 일반 멀칭비닐처럼 그냥 깔아만 주면 해충억제 생장촉진 잡초억제 수분유지 보온효과 이 모든 게 다 가능하기 때문에 연간소요비용 감소는 물론 노동력 절감과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아주 똑똑한 제품이다.


Q. 다우테크의 최종 목표는 무엇인가요?


A. 농식품 시장이 단일 시장으로는 국내에서 제일 크다. 그런데 생각보다 많이 낙후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젊은 사람들은 더 농업을 꺼려하고 농촌고령화는 더욱 심해진다. 이제는 바뀌어야한다. 똑똑한 농자재를 끊임없이 개발하여 노동력은 줄이면서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고, 곧 출시될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 멀칭 비닐로 환경까지 생각하는 기업이 되는 것! 또 전 세계 최초 개발된 기능성 농업용 비닐인 만큼 국 내외 판매 및 홍보를 더욱 활발하게 하여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 중 단 한사람도 모르는 사람이 없는 기업이 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