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0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asiaherald.co.kr/news/25220
발행일: 2020/11/18  유승민 기자
국내 푸드스타트업, 아마존에서 해외 소비자 공략

▲ 왼쪽부터 안태양 푸드컬쳐랩의 김치 시즈닝, 마이노멀의 저당 감미료 키토 알룰로스, 그라놀로지의 시크니처(출처: 아마존)
 

 

전 세계 180개 이상 국가에서 3억명 이상의 고객이 이용하는 아마존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다. 국내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의 경우 아마존이 제공하는 글로벌 셀링 프로그램 및 기업간거래(B2B) 매칭 서비스를 통해 해외 진출 초기 비용을 줄이고 현지 반응을 빠르게 살필 수 있어 해외 판로 개척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국의 호미가 아마존의 원예용품 카테고리에서 1위를 차지하며 큰 인기를 끈 이후, 국내 푸드 스타트업들도 아마존에서 메이드인코리아를 알리는 데 뒤따르고 있다.

 

한국의 소울 푸드 김치를 이용한 시즈닝을 개발해 일본 전통 칠리소스인 시치미를 꺾은 스타트업도 있다. 안태양 푸드컬쳐랩의 김치 시즈닝(사진 첫번째 제품)은 지난 10월 아마존의 글로벌 칠리소스 부문에서 전 세계 300여 개의 제품을 제치고 당당히 인기 제품 2위에 올랐다. 푸드컬쳐랩의 김치 시즈닝은 비건도 섭취 가능한 글루텐프리를 사용한 것은 물론 유전자 조작 농산물을 사용하지 않아 깐깐하게 먹거리를 선택하는 해외 소비자들을 만족시켰다. 주로 소시지, 피자 등 기름기가 많은 요리 위에 김치 시즈닝을 뿌리면 매콤하게 감칠맛을 더할 수 있다.

 

키토제닉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이노멀은 2018년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자사의 주요 제품인 저당 감미료 ‘키토 알룰로스’ (사진 두번째 제품)를 미국 아마존에 입점시키고 본격적인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전 세계 최대 규모의 감미료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미국은 비만세 등 당류 규제를 강화하고 있어 저당 감미료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마이노멀은 코로나19로 더욱 주목받고 있는 헬스, 웰니스 트렌드에 따라 건강한 단맛을 추구하는 당류 시장의 추세에 맞춰 제품력과 가격 경쟁력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키토 알룰로스는 건포도나 무화과 등 천연 과일에서 미량으로 존재하는 당 성분으로 미국 식품의약품(FDA) 안전성 인증 제도 중 최상위 등급인 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를 획득해 제품의 신뢰성까지 인정받았다. 설탕 대비 당류는 99%, 칼로리는 98% 낮아 당 섭취에 제한이 있는 당뇨 환자는 물론 다이어터나 건강 식단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국산 그래놀라 제품이 종주국인 미국에서 매진 행렬을 이어가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그래놀라 전문 브랜드 그라놀로지는 아마존에서 판매를 시작한 이래 자사 제품 10종이 모두 매진을 기록하는 등 해외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원재료에도 신경을 써 글루텐 알레르기와 유당불내증이 있는 소비자도 먹을 수 있도록 비건식 기준에 맞게 제조했다. 그중에서도 그라놀로지 시그니처 제품(사진 세번째 제품)이 가장 큰 인기로, 현지 구매자들은 뛰어난 맛과 적당한 당도, 바삭한 식감을 선호 이유로 꼽았다.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