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6.12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asiaherald.co.kr/news/25449
발행일: 2021/01/08   박진련 기자
공인인증서 폐지, 민간인증서 시대 본격 개막!
-1999년 개발된 공인인증서, 21년 만에 독점적 지위 소멸
-내년 1월, 공공부문 민간 인증서 시범 사업자 선정 후 본격적으로 도입 예정

▲공인인증서 폐지에 따른 안내 (출처: 국세청 홈페이지)

 

그동안 액티브 엑스(Active X) 또는 키보드 보안 프로그램을 필수로 설치해야 해 불편을 주었던 공인인증서가 12월 10일 자로 폐지되었다.

 

공인인증서는 인터넷상에서 주민등록증, 인감 날인 등을 대신해 신원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증명서로, 1999년 개발됐다. 하지만 스마트폰 중심의 시대로 변화하면서 공인인증서는 새로운 기술이 도입되는 환경을 따라가지 못했다. 가령 사용자는 스마트폰 모바일 뱅킹 앱에서 사용하던 공인인증서를 PC 웹에서 사용하기 위해서는 USB 메모리 같은 저장 장치에 옮긴 뒤 사용해야 했다. 또한, 1년에 한 번씩 인증서를 갱신하면 이 같은 일을 반복해야 했다.

 

이와 달리 새롭게 등장하는 민간 인증서는 다른 저장매체에 인증서를 옮겨 저장할 필요가 없다. 홍재나 지문과 같은 생체 인식 또는 간편 비밀번호(PIN)을 통해 본인을 확인할 수 있으며, 블록체인 같은 기술을 통해 거래 및 인증 내역 등의 무결성도 검증할 수 있다.

 

금융기관을 이용할 때는 공동 인증서 또는 은행별로 발급하는 인증서를 활용하면 된다. 금융결제원이 개발한 금융인증 서비스도 대부분의 은행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금융 인증서를 내려받고 금융결제원 클라우드에 저장하면 컴퓨터나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다.

 

내년 초 근로자 연말정산에도 민간 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다. 정부는 현재 현장 실사 등을 통해 민간 업체의 보안성을 점검하고 있다. 연말정산에 활용할 민간 업체 후보 5곳은 카카오· KB국민은행· NHN 페이코·패스·한국 정보인증 등이다. 정부는 이달 말 시범사업자를 선정한 뒤 내년부터 연말정산에 민간 인증서를 활용할 계획이다.

 

다만 공인인증서가 사라진다고 해서 이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기존에 공인인증서를 발급받았다면 유효기간이 만료될 때까지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유효기간이 끝나면 공동 인증서로 갱신하거나, 민간 인증서를 발급하면 된다.



 
  회사소개 연락처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찾아오시는길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7299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차 2동 909호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