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6.23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s://www.asiaherald.co.kr/news/27530
발행일: 2024/05/20  임병일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제21회 스타트업 815 IR – SEED’ 로 유망 기후테크 스타트업 투자유치 지원
기후 변화 대응 위한 혁신 기술 보유와 시장 적합‧확장성 갖춘 기업 발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김원경, 이하 ‘경기혁신센터’)는 경기도(도지사 김동연)와 함께 기후환경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함으로써 관련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제21회 스타트업 815 IR-SEED’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7일 밝혔다.

 

제21회 ‘스타트업 815 IR – SEED’는 ‘기후테크 분야의 선도적인 기술과 시장 확장성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별하여 Closed IR로 심도 있게 진행되었다. 

 

참여 기후테크 스타트업은 ▲‘주식회사 루트릭스’(AI 분석 기반 조경수 유통 및 데이터 관리 솔루션), ▲‘주식회사 비욘드캡처’(국내최초 전기화학 기반 이산화탄소 포집 시스템 개발), ▲‘i-ESG’(AI/빅데이터 기술이 적용된 기업용 ESG 특화 탄소관리 솔루션), ▲‘(주)리빗’(AI 딥러닝 예측 모델을 활용한 기후 위기 리스크 대응 솔루션) 4개 사가 참여하여 우수 기후 기술을 증명하였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투자사로는 케이런벤처스, 넥스트웨이브벤처파트너스, 인포뱅크, 다날투자파트너스, 플래티넘 기술 투자와 기술 증명을 위해 특허법인 RPM에서 참여하여 해당 BM에 대한 국내‧외 성장성과 투자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경기도와 함께 기후변화와 탄소중립에 대응하기 위해 기후테크 분야의 선도적인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있는 경기혁신센터 담당자는 “기술력 있는 기후테크 스타트업의 자금조달과 기술사업화 촉진을 위해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815는 매주 목요일에 판교 창업존에서 스타트업 성장 단계별로 진행되며, 향후 미래 가치가 높은 딥테크 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생존확률을 높이기 위해 창업생태계 기관들과 유기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판교 창업존은 초격차 유망 창업자들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설립되었고, 창업진흥원·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국내 최대 창업지원 클러스터’이다.


뉴닷,스타트업 미디어
 
  회사소개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6124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110길 34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