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7.22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3873
발행일: 2019/02/08  송효진 기자
2018년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GEM) 결과 발표
- 기회형 창업은 세계 4위, 생계형 창업은 27위(개선됨)로 창업의 질 개선돼
- ‘정부정책(적절성)’은 전년대비 0.38점 증가한 6.14점으로 전체 54개국 중 5위 기록

1월 21일 현지시간 오전 9시(한국시간 밤9시) 칠레 산티아고에서 발표된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이하 “GEM”)에 따르면 한국의 창업생태계관련 지표 대부분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 보고서는 매년 글로벌기업가정신연구협회(이하 “GERA”)가 창업생태계 전반에 관해 전 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 후 발표한다.


이번 2018년 국내조사는 창업진흥원이 일반인 조사(APS)를,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전문가 조사(NES)를 수행하였다.

 

일반인 조사(APS)의 경우 전 세계 49개 국가가 참여하였으며, 창업태도, 창업활동, 창업열망을 구성하는 주요 지표별 지수와 국가별 순위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은 총 17개의 조사항목 중 16개의 지표에서 개선이 이루어졌다.

 

특히 기회형 창업은 전년대비 2.9%p 증가한 67.1%로 전체 국가 중 4위로 전년대비 4단계 상승하였으며, 반대로 생계형 창업은 전년대비 1.0%p 감소한 21.0%로 전체 국가 중 27위를 기록했다. 전년대비 4단계 하락(개선됨)하였다.

 

그 외에도 ‘직업선택 시 창업 선호(53.0%, 전년대비 5.8%p 증가, 37위)’,  ‘성공한 창업가에 대한 사회인식(70.0%, 전년대비 1.4%p 증가, 26위)’, ‘언론의 창업 관심도(67.1%, 전년대비 6.6%p 증가, 16위)’ 등 다양한 지표에서 나아진 모습을 보여줬다.

 

국가전문가조사(NES)의 경우 전 세계 54개 국가가 참여하였으며, 12개 지표 중 6개는 크게 개선되었으며, 6개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조사되었다.

 

창업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 정책이 적절한지를 확인하는 ‘정부정책(적절성)’은 전년대비 0.38점 증가한 6.14점으로 전체 국가 중 5위를 기록하였다. 또한 세금과 기타 정부 규제에 대한 수준을 확인하는 ‘정부정책(규제완화)’은 전체 국가 중 순위는 17위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한 단계 상승하였다.

 

또한 정부와 민간의 금융 지원 수준이 적절하고 충분한지를 평가하는 ‘재무적 환경’은 11단계 오른 25위를 기록하였다. 이는 최근 정책자금 연대보증 폐지 등과, 벤처투자 증가세로 창업기업 유동성이 풍부해진 상황과 일치하는 방향성을 보여준다.

 

아쉬운 지표도 보인다. 창업에 대한 개인적 인지인 ‘실패의 두려움(32.8%, 전년대비 0.6%p 증가, 28위)’은 소폭 증가(7단계 상승)하며 상대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총괄과 이현조 과장은 “17년 발표된 ‘혁신창업생태계 조성방안’ 이후 추진된 다양한 정부 지원책과 민간 창업붐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점차 우리나라의 창업생태계가 개선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한국의 창업생태계 관련 지표 (출처: GEM)



 
  회사소개 연락처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찾아오시는길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7299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차 2동 909호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