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5.26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4790
발행일: 2020/04/24  트리즈닥터 신정호
[트리즈닥터의 창의성 이야기 #19] 카르페 디엠 (Carpe diem)

 

시간을 버는 천사에게
시간이 있을 때 장미 봉우리를 거두어라.
시간은 흘러 오늘 핀 꽃은 내일이면 질 것이다.

 

- 바이런-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새로 부임한 키팅 선생이 학생들에게 읽어준 시입니다. 이 영화의 배경인 뉴잉글랜드의 명문 사립학교인 ‘웰튼’은 ‘전통, 명예, 규율, 최고’라는 보수적인 교훈을 가질 정도로 학생들의 자유를 억압하는 곳이었습니다. 시를 읽은 학생들에게 이 순간에 충실하라는 가르침을 전하기 위해 키팅 선생은 ‘카르페 디엠(Carpe diem)’이라는 문장을 알려줍니다. 카르페 디엠은 로마의 시인 호라티우스의 송시에 등장하는 문장입니다. ‘carpe’는 ‘잡다’, ‘diem’은 ‘오늘’이라는 의미의 라틴어로 ‘오늘을 잡으라’는 뜻이 됩니다.

 

“Yesterday is history, tomorrow is a mystery, today is a gift of God, which is why we call it the present.”

 

- Bill Keane -

 

미국의 만화가인 빌 킨도 비슷한 말을 했습니다. ‘어제는 역사이고 내일은 수수께끼이고 오늘은 신의 선물이다. 그래서 오늘을 present라 말한다.’ 라고 말입니다.


많은 이들이 다가올 미래를 위해 오늘을 희생하며 살아갑니다. 정작 하루하루가 소중한 선물인 것을 모른 채로 말입니다. 정말 미스테리인 미래를 걱정하면서 현재를 보내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내게 주어진 오늘을 보다 의미있게 보내며 현재에 충실한 삶을 살 수 있을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우리는 날마다 ‘오늘’이라는 멋진 선물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도 소중한 선물을 받으셨습니다.”

 

[트리즈닥터 유튜브 | 블로그]

 

 

 



 
  회사소개 연락처안내 기사제보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집단수집거부 전체기사보기 찾아오시는길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현정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7299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차 2동 909호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