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7.11.2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asiaherald.co.kr/news/22508
발행일: 2017/09/07  박현정
[생활투자이해 #31] 전환사채의 이해

 

(좌: 최인우 펀드매니저/우: 신진오 투자전문가)

 

이번 시간에는 전환사채의 이해에 대해 알아보자.

 

코스닥 상장사인 H사는 2015년 6월, 1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Convertible Bond)’를 발행하여 게임 개발과 게임 유통 사업에 투자한다고 공시했다.  이 회사는 효율적인 기업 활동 및 운영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1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전환사채 발행대상은 ‘H자산운용’과 ‘S파트너스’, ‘S투자자문’ 등 3개 투자 전문 기관이다.  발행하는 전환사채의 표면 및 만기 이자율은 모두 0%이며, 전환가액은 약 9,500원이다. 전환사채의 만기일은 향후 5년이다.

 

H사는 CB 발행을 통한 150억원의 운영자금을 기반으로 한층 강화된 사업 확장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금의 주요 사용처는 검증된 유력 게임 지적재산권을 가진 개발사나 개발팀을 M&A하거나 게임을 유통하는 비용에 쓰일 예정이다. 

 

전환가액을 비롯해 이자율 0%의 무이자라는 파격적인 조건도 관심을 끄는 부분이다. 전환사채 발행에 참여한 전문 기관이 동사의 향후 미래를 밝게 보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회사측은 “올 한 해도 흥미진진한 아이디어와 게임성을 잘 접목시킨 신선한 라인업들을 다수 공개하여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전체적인 매출 및 영업이익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며 “이번 전환사채 발행을 기점으로 기업의 가치를 향상시킬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해 한층 탄력 있는 성적표를 제시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시 및 신문기사 중 발췌>

 

위의 기사를 분석해 보면, 다음과 같은 것을 알 수 있다.

  1. < >사는 150억원의 사업 자금을 조달함에 있어서 은행 차입이나 주식발행 (유상증자)을 하지 않고 전환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전환사채 발행 방법은 사모발행으로 하여일반투자자들에게는 배정하지 않는다

  2. 전환사채의 표면이자율은이고만기보장이자율도이다따라서 이 회사가 망하지 않는 한년 후 만기일이 되면 원금을 상환 받을 수는 있으나 투자원금에 대한 이자는 지급 받을 수가 없다

  3. 이 회사는억원의 자금을 조달하여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므로 향후 매출액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따라서투자자들은 이 회사의 주가가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가액인원 보다 상승하면 주식으로 전환하여 주식 매각이익을 기대하고 있다

  4. 이 회사가 전환사채억원을 발행하면부채가억원이 증가함에 따라부채비율이 증가하여 자산건전성이 떨어진다

 

전환사채 투자자의 입장에서 보면, 이 전환사채 투자는 주식투자 보다는 원금에 대한 안정성이 높으면서 H사의 주가가 상승할 경우, 보유하고 있는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하여 시세차익을 노려 볼 수 있는 투자의 좋은 수단이 된다. 

 

전환사채는 만기일 이내에 언제든지 주식으로 전환할 수가 있기 때문에 시세차익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얻기 위한 기간이 5년이면 짧은 기간이 아니다.  하지만, 그 반대로 사채의 만기가 5년으로 길기 때문에 H사가 중장기적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괜찮은 것인지, 혹시 5년 동안 회사가 어려워져서 전환사채 상환이 어렵지 않을 것인지에 대해서 꼼꼼한 분석을 한 후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

 

 

다음시간에는 전환사채의 전환가액 조정에 대해 살펴보자.




 
  전체기사보기  
  Copyright©2016 아시아헤럴드. All rights reserved.
제호 : 아시아헤럴드 | 발행인 : 신진오 | 편집인 박현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허지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1036 | 등록일자 : 2009.11.25 | 설립일자 : 2017.05.10
07299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차 2동 909호 | Tel: 02-2690-1550 | Fax: 02-6918-6560
아시아헤럴드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 by 뉴스빌더